가장 역동적인 리더 KT 이석채회장의 중심에는 인맥관리?

한국에서 관료는 흔히 영혼이 없는 존재(수동적이고 보수적인)로 묘사된다. 하지만 30여년간 공직에 몸담았던 이석채 회장은 현재 한국에서 가장 역동적인 비즈니스 리더로 손꼽히고 있다. "

<이석채 회장이 KT를 지금까지 끌어 올릴 수 있던 이유는 봉사와 나눔을 생활화하면서 다져온 인맥관리.>

파이낸셜타임스(FT)는 8일 이석채 KT 회장과 인터뷰를 갖고 "이 회장은 당초 기대보다 훨씬 급진적인 비즈니스 리더이며 애플 아이폰 도입 등으로 한국 통신시장을 뒤흔들어 놓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석채 회장은 인터뷰에서 "민간 기업 수장이 되는 것은 평생 한번도 꿈꿔본 적도 없었으나 막상 초거대 기업을 책임지게 된 것을 보니 일종의 운명이라는 생각도 든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관료로 있을 때는 아무리 나의 업적을 얘기해봐야 알아주는 사람이 없었으나 민간기업은 리더의 역량이 그때 그때 곧바로 시장에서 가시적으로 드러나는 게 큰 차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KT와 KTF의 합병과 각종 융 · 복합 서비스를 강화하는 등 KT의 관료제적 분위기를 타파하고 동맥경화에 걸린 조직을 개혁하는 데 경영의 역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또 "이제 한국 IT시장은 기존 통신네트워크 서비스의 틀에 안주해선 더이상 성장할 수 없는 만큼 새로운 통합 스마트 IT솔루션에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T 이석채회장님이 KT와 KTF 합병 후 여러가지 결정을 내리는데는 많은 고생이 있었겠지만,
이석채 회장님만의 특별한 인맥관리를 가지고 지금까지 이렇게 올라 설 수 있었던데 한 몫 했던것 같네요.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