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leh KT 역발상 경영으로 한걸음 더 앞서간 이석채 KT 사장



KT의 'olleh' TV광고 장면들


약간의 티저성격을 띤 KT광고 속 'olleh'의 숨은 의미가 KT 분당 본사에서 이석채 회장을 비롯한 KT그룹부서장 127명이 참석한 임원회의를 통해 통합 KT 제2의 창업을 선도할 새로운 경영방향인
‘olleh 경영’을 발표함으로써 알려졌다.

KT 이석채 사장이 추구하는 OLLEH의 뜻은 
다음과 같은 4가지의 의미를 담고 있다.
-. 역발상 경영
- ‘Hello’ 역순, ‘역발상의 혁신적인 사고’를 통한 서비스 제공
-. 미래 경영 - ‘올來’, 즉 ‘미래가 온다’는 뜻으로 새로운 가치를 의미
-. 소통 경영 - ‘올레’-‘좋은길, 작은길의 제주도 방언’으로 고객과 소통해 고객 입장에서 서비스 또는 ‘KT로 올레?’의 의미
-. 고객감동경영 - ‘Ole’-환호와 탄성을 나타내는 감탄사로 고객 및 파트너사들이 KT와 만날때 느끼게 되는 기쁨과 감동을 의미




이날 회의에 참석한 127명의 부서장들은 그동안 모든 임직원들의 부단한 노력으로 KT가 바람직한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고, 외부에서도 이러한 KT의 변화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평가하고, 합병을 계기로 외부의 요구를 따라가는 수동적 경영방향에서 벗어나 우리 스스로가 먼저 변화해 나가는 KT 경영의 기본적인 원칙과 방향 정립이 필요한 시점이 되었다는데 공감을 표시했다.

이에 이석채 회장은 “통합 KT의 새로운 추진력으로 작용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많은 고민이 있었고, 그 결과물이 바로 오늘 발표하는 olleh 경영”이라며, “과거 100년 역사를 써온 KT가 미래 100년의 역사를 계속해서 써나가기 위해서는 Olleh 경영의 강력한 실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KT 이석채 사장은 제2 창업의 정신을 담아 CI도 기존에 사용하던 ‘KT’에서 ‘olleh KT’로 변경하기로 했다.

이날 새롭게 선보인 'olleh KT'의 브랜드 형상은 전 세계를 향한 ‘글로벌 KT의 깃발(Flag)’펄럭임을 상징하며, 소문자로 표현함으로써 대문자가 주는 딱딱한 이미지를 벋고 친근함과 부드러움의 고객중심 기업이 되겠다는 다짐을 표현했다.

KT는 CI 색상도 기존의 블루(Blue)에서 도전· 열정·혁신·젊음·고객을 향한 따뜻한 감성을 의미하는 레드(Red)와 정통성과 차분함, 신뢰를 주는 블랙(Black)으로 변경했으며, 아울러 다이나믹하게 휘날리는 듯한 KT만의 글씨체인 ‘올레체’도 선보였다.



KT 이석채 사장의 역발상 경영은 올레의 뒤를 이은 '다그래를 뒤집어라' 에서도 보였었다.
다그래를 뒤집어라 광고 역시 화면이 뒤집히고, 올레 CF처럼 놀라움의 연속 이였다.
제2의 창업을 성공적으로 끌고 나가기 위해 통합 KT가 새로운 경영방향인 ‘olleh(올레) 경영’ 발표한 만큼 보다 현장감 있는 고객중심 서비스로 무한 감동과 친근한 기업이미지로 다가 서 고객으로 하여금 'olleh KT!'라는 환호성을 외치게 하는 날을 맞이하길 바라는 마음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